Göteborg, Sweden, 2014-2015

Photo taken from winter to summer

Filmed in 2014-2015

Copyright © tóust All rights reserved

Crocus Flower

FLORET Piercing의 이어링 버전으로 토우스트에서 가장 사랑 받는 디자인 중 하나입니다. 작은 꽃송이, 꽃씨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이어링으로 다른 주얼리들과 매칭하여도 좋고, 단독으로 착용하여도 포인트가 되어주는 심플하면서도 독보적인 무드의 이어링 입니다. FLORET 컬렉션은 토우스트의 시그니처 라인 중 하나로 춥고 어두운 시즌과 따뜻하고 밝은 시즌이 극명한 북유럽 스웨덴 서남부의 Göteborg 지역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조량이 부족하고 백야가 길어지는 다소 우울한 시간 끝에 얼어붙은 땅을 깨고 새하얀 얼굴을 내민 작은 꽃송이들. 여린 잎으로 이루어낸 놀라운 자연의 생명력은 강인한 인상을 남깁니다. 잔디마다 피어난 이 뽀얀 얼굴들은 사람들의 입가에 잔잔한 미소와 밝은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른 봄을 알리며 기분 좋은 기다림으로 지친 일상에 선물 같은 소식을 전합니다.

FLORET Piercing의 이어링 버전으로 토우스트에서 가장 사랑 받는 디자인 중 하나입니다. 작은 꽃송이, 꽃씨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이어링으로 다른 주얼리들과 매칭하여도 좋고, 단독으로 착용하여도 포인트가 되어주는 심플하면서도 독보적인 무드의 이어링 입니다. 

FLORET 컬렉션은 토우스트의 시그니처 라인 중 하나로 춥고 어두운 시즌과 따뜻하고 밝은 시즌이 극명한 스웨덴에서 두번째로 큰 도시이기도 한 서남부의 Göteborg 지역을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일조량이 부족하고 백야가 길어지는 다소 우울한 시간 끝에 얼어붙은 땅을 깨고 새하얀 얼굴을 내민 작은 꽃송이들. 여린 잎으로 이루어낸 놀라운 자연의 생명력은 강인한 인상을 남깁니다. 잔디마다 피어난 이 뽀얀 얼굴들은 사람들의 입가에 잔잔한 미소와 밝은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이른 봄을 알리며 기분 좋은 기다림으로 지친 일상에 선물 같은 소식을 전합니다.

Yet another sign that spring is on its way (slowly but surely) is when crocuses (or ‘croci’ if you prefer) begin to bloom. In Stockholm, these are far more widespread than buttercups and are purple, white and yellow. You can’t help but smile when you come across a splash of purple in a spot that was just grass a few days before. So far, Stockholm’s spring is slow in getting here but all in all, very much like Boston’s. Crocuses and snowdrops have taken center stage. Crocuses are not native to Sweden. They come from Southern Europe, North Africa, the Middle East and China. The first crocus was probably brought to the Netherlands in the 16th century; from there it was cultivated and now crocuses are everywhere. The 80 species of crocus are members of the Iris (Iridaceae) family. A new fact I uncovered today: saffron comes from the stigmas and styles of the Crocus sativus, a fall-blooming crocus. The most common crocus, probably the ones I found here in Stockholm, are Crocus vernus (purple and white) and Crocus flavus (yellow). A quick google search shows that people all over the world seem to light up at the sight of the first crocuses and they need to shout “spring” from every rooftop. There is something about spring that must trigger some innate human reaction, and I certainly feel it in my bones. Everything is born again and hope arrives on purple petals.

봄이 다가오고 있다는 또 다른 신호는 (느리지만 확실하게) 크로커스(또는 원하는 경우 '크로치')가 피기 시작하는 때입니다. 스톡홀름에서는 미나리 아재비보다 훨씬 더 널리 퍼져 있으며 보라색, 흰색, 노란색을 띠고 있습니다. 며칠 전 풀밭이었던 자리에 보라색 얼룩이 튀는 것을 발견하면 미소를 짓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금까지 스톡홀름의 봄은 느리게 다가오지만 전체적으로는 보스턴의 봄과 매우 흡사합니다. 크로커스와 스노드롭이 중심 무대를 차지했습니다. 크로커스는 스웨덴이 원산지가 아닙니다. 그들은 남부 유럽, 북아프리카, 중동 및 중국에서 왔습니다. 최초의 크로커스는 아마도 16세기에 네덜란드로 전해졌을 것입니다. 거기에서 그것은 재배되었고 지금은 크로커스가 어디에나 있습니다. 80종의 크로커스는 붓꽃과(Irisaceae)에 속합니다. 오늘 제가 발견한 새로운 사실은 사프란이 가을에 피는 크로커스인 크로커스 사티부스(Crocus sativus)의 암술머리와 스타일에서 유래했다는 것입니다. 가장 흔한 크로커스는 아마도 여기 스톡홀름에서 발견한 크로커스일 것입니다. Crocus vernus(보라색과 흰색)와 Crocus flavus(노란색)입니다. 구글을 빠르게 검색해 보면 전 세계 사람들이 첫 번째 크로커스를 보면 환하게 빛나고 모든 옥상에서 “봄”을 외쳐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봄에는 인간의 타고난 반응을 촉발하는 뭔가가 있고, 나는 그것을 뼈속 깊이 느끼고 있습니다. 모든 것은 다시 태어나고 보라색 꽃잎에는 희망이 깃든다.

https://travelingnaturalist.wordpress.com/2010/04/11/65/

floating-button-img